Depth of Field 진행중 #2

먼저 구현한 DoF는 z값을 이용해서 블러링 이미지와 합성하는 방식이었다.

이게 아무래도…블러링 이미지가 1:1사이즈가 아니고서는 뛰어다닐때 지글지글거린다.

스샷용으로 사용하려던 것이지만 어디 사람 맘이 그런가. 만들면 좀 더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싶기 마련.

그래서 착란원을 시뮬레이션 하는 방식으로 추가적으로 더 만들었다.

일단 두 가지 방식을 혼용할 수 있게 했다.

이 방식은 이 방식대로 문제가 있는데 샘플링 할 수 있는 점의 개수에 한계가 있다보니 착란원이 커질 경우 아웃포커싱 되는 영역이 부드럽게 뭉개지지 않는다.

일단 뛰어다닐때 지글거리는 문제는 거의 없다.

회사에서 사람들 의견 물어보고 좀 더 수정해봐야겠다.

EO_11_29_00_14_25 EO_11_29_00_14_45
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